[뉴스/공고] 암세포만 골라 치료하는 펩타이드 개발

나이벡, 암세포만 골라 치료하는 펩타이드 개발

항암제에 적용 투여시 정상조직에는 항암제 부작용 적어 각종 암치료 효율 획기적 증가 기대

코스닥 상장회사 (주)나이벡이 암세포만 선택적으로 골라 치료하는 펩타이드 기술을 개발했다. 항암제에 적용하여 투여할 경우 암치료 효율이 획기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펩타이드 전문기업인 (주)나이벡은 암치료에 효과적인 펩타이드 기술 “종양선택적 투과기능성을 가지는 펩타이드와 그 용도(Peptide Having Turmor Selective Permeability and Use Thereof)”에 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공시와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이번에 나이벡이 개발한 펩타이드 기술은 한마디로 항암제에 적용하여 투여할 경우 정상조직에는 항암제가 작용하는 것을 억제하고 암 세포 조직으로만 집중적으로 투과시키는 기능을 하게 한다. 이에 따라 항암제의 부작용은 감소시키고 암 환자 치료의 효율성이 획기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 된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나이벡과 서울대학교 연구진이 참여한 보건복지부의 질환극복 기술개발사업 “지능형 펩타이드 기반 암줄기세포 표적 항암제 개발” 과제를 통해 도출된 연구결과물이다.

나이벡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인체의 정상 조직에 비해 암세포 조직에서 ‘혈관내피세포 성장인자(VEGF / Vascular Edotherial Growth Factor)’ 와 ‘항 응고작용을 하는 다당류(Heparin)’ 가 많이 나타난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이들에 특이적으로 작용하는 펩타이드를 개발한 것” 이라고 밝혔다.

즉 이 기술은 암세포 조직에서 많이 나타나는 이 두 물질에만 선택적으로 부착하는 펩타이드 적용 치료방법으로 암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또한 암의 치료효과를 극대화 시키는데 크게 이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나이벡 관계자는 특히 “그동안 뼈 재생. 이식재 및 치주조직 재생관련 바이오 소재와 골다공증, 골 관절염 치료용 펩타이드 기술이 본격 진행되는 가운데 이번 암치료에 효과적인 펩타이드 기술을 개발함으로써 암치료 기술이 크게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고 강조했다.

(주)나이벡은, 전 교육과학기술부 산하 한국과학재단(현 미래창조과학부)이 연구지원한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 지능형 생체계면공학 연구센터의 연구결과를 상용화하여 지난 2004년 1월 설립한 첨단 기술 회사로 2011년 7월 코스닥 시장 신성장 기업부에 상장됐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