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나이벡, 중동 지역 진출

   나이벡, 중동 지역 진출

이란의 L사와 주력제품 120만 달러 공급 계약

중동. 아프리카 지역 수출 교두보 확보

내년 2월 두바이 <아랍 치과 기자재 전시회>도 참가

코스닥 상장회사 (주)나이벡의 주력제품이 미국. 유럽. 일본. 대만에 이어 중동지역에도 진출한다.

(주)나이벡은 최근 이란의 수도 테헤란 소재 A모 치과재료 및 의약품 유통회사에 120만 달러 상당의 자사 주력제품을 공급하기로 했다고 공시와 보도자료를 통해 23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되는 (주)나이벡 제품은 뼈이식재(OCS-B)와 치주조직재생 유도재인  가이도스(GuidOss)등 2종류로 공급 규모는 모두 120만 달러이다.

제품의 공급은 첫 해인 2015년에 30만달러, 2016년에 40만달러, 2017년에 50만달러 이다. 그러나 이는 계약서상 최소 공급 규모로 만일 이란의 A사가 요청할 경우 계약에 관계 없이 공급규모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회사 관계자는 밝혔다.

이란은 2013년말 현재 인구가 7천 7백여만명에 원유생산량 세계 제 4위의 산유국으로 최근 중동 지역의 중심국가로 부상하고 있다.

 

이번에 수출되는 (주)나이벡의 주력제품 뼈이식재(OCS-B)는 한우에서 추출한 천연 골무질 재료로 사람의 뼈와 같은 구조를 가지고 있어 체내 이식시 안정성이 매우 높다. 스위스 다국적 임플란트 제조회사 <스트라우만/Straumann>사도 현재 이 제품을 미국 내에서 판매를 하고 있다.

함께 수출되는 치주조직 재생 유도재 가이도스(GuidOss)는 콜라겐이 함유된 생체 친화적 제품으로 치조골 및 뼈조직의 재생에 도움을 주며 시술후 4개월 정도 지나면 체내에 서서히 흡수돼 2차 수술이 필요 없는 장점이 있다.

(주)나이벡은 이와 함께 2015년 2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중동의 두바이에서 개최되는 <아랍에미레이트 국제 치의학 컨퍼런스 및 아랍 치과기자재 전시회(AEEDC Dubai)>에 참가해 나이벡의 치과용 및 모든 제품을 전시홍보하고 현지 계약도 할 계획이다.

나이벡 관계자는 “ 이번 두바이 전시회는 중동과 북아프리카 지역은 물론 유럽지역의 비즈니스파트너를 발굴하는 동시에 중동지역 네트워크를 구축하는데 매우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 판단하며 2015 해외 시장개척에 더욱 박차를 가하는 계기가 될 것” 이라고 밝혔다.

(주)나이벡은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 지능형 생체계면공학 연구센터의 연구결과를 상용화하여 지난 2004년 1월 설립한 첨단 기술 회사로 2011년 7월 코스닥 시장 신성장 기업부에 상장됐다.<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