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계 1등이 나이벡 목표 , “주식 단 1주도 매각 안한다”

나이벡 정종평 대표,“ 세계 1등이 나이벡 목표 ”

          “주식 단 1주도 매각 안 한다”

      최근 두차례 신주인수권(BW) 행사로 회사에 현금 20억 유입

기술개발 및 주력 제품 해외 마케팅에 역량 집중

코스닥 상장회사 (주) 나이벡 정종평 대표는 최근 신주인수권 행사로 받은 주식은 물론 기존 자신의 모든 주식에 대해 단 1주도 매각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정종평대표는 지난 11일 8억원 상당의 신주인수권(BW)을 행사하여 전체 발행주식의 4.87%에 해당하는 189,214주를 받았다. 정대표의 보유주식은 이로써 기존 888,000주에서 1,077,214주로 늘어났다. 이는 전체 발행주식 4,074,114주의 26.44%에 해당한다.

정종평대표는 이번에 신주인수권을 행사하여 받은 주식을 포함하여 자신의 전체 주식에 대해서는 당분간 단 한주도 매각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정대표는 또한 이번에 신주 인수권 행사도 8억원 상당의 유상증자 성격이라고 밝혔다. 신주인수권 행사대금 8억원은 지난 11일자로 회사에 현금으로 입고됐다.

정대표는 특히 “자신이 펩타이드 기술 전문기업 (주)나이벡의 최대주주로서 창업 당시 천명했던 ”의학사업으로 인류에 봉사한다“ 는 정신에 입각하여 국내 1등은 물론 글로벌 1등 바이오 기업으로 성장시키는데 혼신을 다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에 앞서 지난 9일에도 12억원 상당의 신주인수권이 행사되어 행사대금 12억원이 회사로 입고돼 모두 20억원의 현금을 확보하게 됐다.

나이벡 관계자는 “ 이번에 현금 20억원 확보로 현재 진행중인 각종 펩타이드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특히 자사 주력제품의 해외 수출등 글로벌 마케팅 활동에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주)나이벡은 서울대학교 치의학대학원 지능형 생체계면공학 연구센터의 연구결과를 상용화하여 지난 2004년 1월 설립한 첨단 기술 회사로 2011년 7월 코스닥 시장 신성장 기업부에 상장됐다.<끝>